계측단위 두고 CJ-대상 불협화음

고추장을 세계화하기 위해 매운 맛을 5단계로 나눠 표시하는 방안이 식품업계에서 합의됐다.

그러나 오랜 라이벌인 CJ제일제당과 ㈜대상은 매운 맛 등급화를 위한 계측 단위를 놓고 서로 다른 안을 고집하는 등 불협화음을 내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자사의 해찬들 고추장을 5단계 매운 맛으로 등급화해 오는 8월부터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CJ 해찬들은 최근 한국식품연구원 및 ㈜대상과 1년 동안의 공동연구를 마치고 고추장 매운 맛 정도에 따른 표기 단위를 5단계로 등급화했다고 설명했다.

㈜대상도 이날 자사의 청정원 순창고추장의 매운맛을 5단계로 등급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두 회사는 앞으로 고추장의 매운 맛을 순한 맛(mild), 약간 매운맛(slightly hot), 보통 매운맛(Medium hot 또는 moderate), 매운맛(very hot), 매우 매운맛(extra hot 또는 extremely very hot)으로 세분화해 표시한다.

그러나 영문으로 보통매운맛을 CJ제일제당은 `Medium hot'로, 대상은 `moderate'로 표기하기로 하는 등 일치된 안을 채택하지 못했다.

또 계측 단위로 CJ제일제당은 스코빌 단위(SHU, Scoville Heat Unit)를, 대상은 PPM 단위를 고집하고 있어 매운맛 세계화의 명분을 퇴색시키고 있다.

CJ가 주장하는 스코빌 단위는 1912년 미국의 화학자인 윌버 스코빌이 개발한 지수로, 제품 총량 1kg당 함유된 캡사이신 성분의 양(mg)에 15를 곱한 수치로 계산된다.

CJ는 타바스코 같은 글로벌소스들에 적용되는 단위라는 점을 내세워 스코빌을 고집하고 있다.

대상이 내세우는 PPM 단위는 고추장에 포함된 캡사이신 성분을 100만분의 1단위로 표시한 수치다.

대상은 스코빌단위는 미주지역에서 주로 사용하는 단위로, 일부 지역에서만 통용되는 것이어서 국제 단위로 사용되는 PPM이 적당하는 주장이다.

매운맛이 5단계로 등급화되면 이전에 비해 국내외 소비자들이 제품을 선택하는 데 좋은 정보가 될 것임은 분명하지만, 국내 고추장 업계의 양대산맥인 두 업체가 서로 다른 단위를 사용함에 따라 한국 고추장 제품의 매운 맛을 한눈에 비교하기는 어렵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min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