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은 1일 핵실험 등 최근 북한의 도발과 관련해 "대화와 평화의 길을 외면하고 군사적 위협과 도발을 감행한다면 대한민국은 이를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 국민의 안전과 나라의 안보를 위협하는 일에는 어떠한 타협도 없을 것임을 다시 한번 분명히 해 둔다"고 경고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제16차 라디오 연설에서 "핵무기로 우리와 세계의 안정과 평화를 위협하는 것이야말로 북한 체제를 가장 위협하는 일임을 분명히 깨달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최근 북한의 핵실험과 관련해 미국, 일본, 러시아 등 주변국 정상과의 전화통화를 통한 협력방안을 논의한 점을 상기시키며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UN안전보장이사회가 제재 결의안을 준비하고, 국제사회가 강력 규탄하는 것은 북한을 포위해 체제를 위협하고자 하는 것이 결코 아니다. 핵무기를 버리고 국제사회의 일원이 되기 위한 진정한 대화를 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북한은 상생과 공영의 길을 굳이 외면하고, 파국을 재촉하는 길로 들어서지 말아야 한다"며 "정부는 앞으로도 침착하고 냉철한 판단으로 잘 대처해 나갈 것이며, 결국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꼭 나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은 핵무기를 포기하고 국제사회로 나와야 한다. 구 소련이 핵무기가 없어서 붕괴된 것은 아니다"며 "러시아, 중국, 베트남 등은 실용적인 경제발전 정책으로 그 성과를 크게 거두고 있다"고 전향적인 판단을 촉구했다.

이 대통령은 "북한도 아직 늦지 않았다"며 "북한당국이 진정으로 마음을 열고 한민족의 미래를 이야기하고자 한다면 우리는 언제 어디서든 대화와 협력으로 남북관계를 풀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세일보 / 이상원 기자 lsw@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