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업용 부동산 건축허가면적이 지난 1월 저점을 찍고 지난해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상가뉴스레이다에 따르면 지난 3월 상업용 건축물의 건축허가면적은 총 202만 5천548㎡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198만 6천716㎡를 조금 웃돌았습니다.

지난 1월 109만 2천629㎡까지 줄었다가 2월 122만 8천279㎡으로 늘어난 후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사업 진행이 미뤄졌던 물량들이 나오면서 지난 3월 크게 늘어났습니다.<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이지은기자 luvhyemi@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