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들어 수도권 가운데 서울만 아파트값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으며, 특히 강남권은 서울 아파트값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가 2008년 12월말 대비 2009년 5월 29일 현재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 변동률을 살펴본 결과, 수도권 전체는 평균 0.24%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역별로 신도시(-1.66%), 경기도(-1.46%), 인천시(-1.26%) 순으로 하락했으며 하락률 역시 평균 1% 이상을 기록했습니다.

이에 반해 서울은 0.91%로 수도권 가운데 유일하게 오름세를 기록했습니다.

연초부터 제2롯데월드 조성, 한강변 초고층 재건축 허용 등 각종 개발호재가 쏟아지면서 재건축 아파트 위주로 빠른 회복세를 보였습니다.

특히 강남권은 작년 말 대비 5.87%로 서울 아파트값 상승을 이끌었습니다.

강동구가 5.19%로 오름폭이 가장 컸으며 송파구 4.44%, 강남구 2.74%, 서초구 1.89%로 뒤를 이었습니다.

이밖에 양천구(1.85%)와 중랑구(0.17%), 종로구(0.11%) 등에서도 오름세를 기록했다.

용인과 동탄, 분당 등 경기 남부는 대심도 건설 계획 발표, 삼성반도체 인사 수요 등으로 3월 이후 플러스 변동률을 보이고 있으나 작년 말과 비교해서는 1.28% 하락했습니다.

파주, 고양, 의정부 등 경기 북부 역시 작년 말 대비 1.96% 떨어졌습니다.

인천은 청라지구, 송도 등 분양시장이 활기를 찾고 있는 반면 기존 아파트 시장까지는 수요가 못 미쳐 작년 말과 비교해서는 1.26% 떨어졌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박준식기자 immr@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