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47,850 -0.93%)가 LED(발광다이오드) TV를 앞세워 미국 시장에서 1위 자리 굳히기에 들어갔다.

삼성전자는 시장조사기관 NPD 조사 결과 지난 4월 미국 디지털 TV 시장에서 수량 기준으로 전월 대비 1.2%p 상승한 28.6%의 점유율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금액 기준으로는 3.4%p 오른 37.9% 점유율에 달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1분기에도 수량과 금액 기준 점유율 모두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특히 수량 기준보다 금액 기준 점유율이 높다는 점에서 상대적으로 프리미엄 TV를 많이 판매했다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금액 기준으로 40인치 이상 LCD TV의 지난 4월 점유율이 전월 대비 5.5%p나 오른 48.9%로 50%대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40인치 이상 풀HD 제품으로 삼성 LED TV가 지난 3월 출시 이후 미국 고객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었기 때문이란 게 삼성전자의 분석이다.

삼성 LED TV는 북미 시장에서 유통망 공급 기준으로 출시 10주만에 14만대가 판매됐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북미 시장은 40인치 이상 풀HD TV가 가장 많이 보급된 시장인데다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신제품에 대한 고객 반응이 뜨거운 시장이어서 일찌감치 LED TV의 성공을 예감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박철응 기자 her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