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오는 4분기부터 승용차 요일제에 참여하면 자동차보험료 인하 폭이 지금보다 커질 것으로 보인다.

금융감독원은 1일 손해보험사들과 작업반(TF)을 구성해 승용차 요일제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한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보험개발원은 요일제 차량에 대한 구체적인 보험료 산정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

지금은 손해보험사 한 곳만이 요일제 차량에 대해 보험 가입자의 자기신체와 자기차량 피해를 보상하는 보험료를 2.7% 깎아주고 있다.

전체 자동차보험료 기준으로 할인율은 1% 정도다.

지난 3월 말 기준으로 요일제 등록 차량은 84만6천여 대로 이중 요일제 보험에 가입해 보험료 할인을 받는 차량은 350여 대에 불과하다.

금감원 관계자는 "요일제 차량의 보험료를 깎아주는 상품의 판매를 다른 손해보험사로 확대하고 대인과 대물 피해를 보상하는 보험료도 할인해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전체 보험료 인하 폭은 지금보다 커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해보험업계는 요일제에 실제 참여하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차량용 블랙박스를 장착하는 것을 조건으로 할인 혜택을 주는 것을 검토 중이다.

보험료 인하율은 5~10%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연합뉴스) 김문성 기자 kms123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