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휴대폰 업체들의 국내 판매가 호조세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업계에 따르면 5월중 국내 휴대폰 판매량은 260여만대로 삼성전자는 130만대를 판매해 시장점유율 50.4%, LG전자는 79만대를 팔아 시장점유율 30.3%를 각각 기록했습니다.

삼성전자의 경우 햅틱 계열의 꾸준한 판매 실적에 힘입어 풀터치폰 시장 점유율

63%를 달성했습니다.

특히 5월 국내 휴대폰 시장에서 '햅틱팝(SCH-W750)'이 평균 일개통 4천500대, 누적판매 30만대를 돌파하는 등 햅틱 계열 판매 호조가 이어졌습니다.

LG전자는 지난 3월부터 3개월 연속 30%를 돌파했고, 5월 판매량은 월별 판매 사상 최대 판매대수였습니다.

이 같은 성과는 쿠키폰과 10대들의 우상이 된 롤리팝폰, 그리고 중장년층을 위한 와인폰의 인기가 지속적으로 상승했기 때문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최진욱기자 jwchoi@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