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베트남 투자 강행의지를 밝혔습니다.

박 회장은 지난 30일 응웬 떤 중 베트남 총리를 만나 "베트남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는 물론 사회공헌활동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주력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은 물론 대우건설과 금호타이어, 대한통운 등이 현재 베트남에 진출해 영업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이승필기자 splee@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