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현지시간으로 1일 오전 11시30분, 제너럴모터스(GM)의 파산보호 신청문제와 관련해 회견을 갖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GM이 파산보호 신청을 하게 된 배경과 이런 방법이 GM 회생을 위한 최선이라는 점을 강조하게 될 것이라고 CNN이 전했습니다.

GM은 반 이상의 채권자들이 출자전환 방안에 찬성해, 정부가 대주주인 공기업으로 새로 태어나게 될 예정입니다.

또 독일 자회사 오펠을 매각한 데 이어 SUV 브랜드인 허머의 매각 협상도 타결에 근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권순욱기자 swkwo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