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을 방문중인 티머시 가이트너 미국 재무장관은 미국 경제가 안정화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재무장관 취임 후 처음으로 중국을 찾은 가이트너 장관은 미국 경제가 확고하게 회복되면 재정적자 감축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가이트너 장관의 이러한 발언은 미국 국채 최대 보유국인 중국이 미국 재정적자에 따른 달러화 약세 지속 가능성을 우려함에 따라 이를 없애기 위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가이트너 장관은 그러나, 지속 가능한 회복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미국과 다른 국가들이 해야 할 일들이 많이 남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권순욱기자 swkwo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