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솔이엠이는 2001년 한솔그룹의 환경 · 엔지니어링 전문회사로 출범했다. 국내외에서 거둔 많은 실적과 우수한 기술을 바탕으로 환경(Environment),플랜트 엔지니어링(Engineering),보전(Maintenance)이라는 종합엔지니어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컨설팅 설계 및 시공과 운영,연구 · 개발(R&D),보전,사후진단 등에 걸쳐 고객만족을 창출하고 있다.

한솔이엠이의 대표적인 사업인 환경과 에너지사업은 국내에서 독보적인 기술과 경험을 자랑한다. 이를 바탕으로 폐기물전처리시설(MBT),자동집하,유기성 폐기물자원화,혐기성폐수처리,바이오매스 에너지화 등 환경 · 에너지 설비업과 환경부 지정폐기물 공공처리장,수처리설비 운영 등 환경서비스 사업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한솔이엠이의 차별적 요소는 우수한 기술과 함께 다양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으며 풍부한 기술인력풀을 바탕으로 사업제안 단계부터 컨설팅,설계 및 시공,시운전 및 운영,설비관리까지 토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는 점이다. 국내 최대 용량의 소각로인(700t/일) 구리시 하수슬러지 처리시설 공사를 비롯해 시흥시 하수슬러지 건조시설 공사,속초 환경에너지 사업소 건설공사 등 꾸준히 실적을 쌓아오면서 사업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고객만족을 극대화하고 있다.

또 국내외 환경 시장 트렌드를 선도할 수 있는 폐자원 에너지화 종합 솔루션도 제공 중이다. 폐자원의 에너지화를 위한 R&D에 전념,한솔제지 대전공장 혐기성 폐수처리 공사와 유니드 군산공장 바이오매스 보일러 설치공사 등에서 높은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현재 연구개발 중인 바이오가스 액화공정을 통한 LNG생산 및 이산화탄소 회수 기술,혐기성 반응 분리막을 이용한 메탄전환 신공정 개발,과열증기를 이용한 생활폐기물의 분리/선별 및 유기성 성분 자원화 기술 등은 에너지 절감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솔이엠이는 기술력을 바탕으로 해외시장으로 사업영역을 넓혀는 데 적극적이다. 2002년 대만 환경플랜트 건설공사를 시작으로 중국의 허베이 스톤브릿지 소각시설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등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최근에는 경제개발협력자금(EDCF)을 이용한 중남미의 니카라과 상수관로 프로젝트와 국내 첫 동유럽 환경플랜트 건설 프로젝트인 폴란드 하수처리장 소각처리 시설,앙골라 폴트리(양계장) 프로젝트 등을 수행했다.

한솔이엠이의 이 같은 성과는 우수 기술인력과 자체 기술개발 및 해외 선진업체와 기술제휴를 통한 미래 유망기술의 확보에 따른 것이다. 2003년 환경연구소를 설립,17건의 환경관련 특허와 1건의 환경 신기술,1건의 실용신안을 취득했다. 이 중 8건은 실증 프로젝트로 연계해 경제성을 인정받기도 했다.

한솔이엠이는 녹색성장 화두에 맞춰 기업 비전을 '환경과 에너지사업의 리더'로 선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목표로 '환경에너지 기업위상 제고'를 선정,녹색사업을 핵심 성장 로드맵으로 제시하고 있다. 정부의 저탄소 녹색성장 정책에 따른 중장기 전략을 수립,폐자원의 에너지화 등 환경 에너지사업의 추진을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김후진 기자 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