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 내정자는 6일 "감세와 재정지출은 병행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보고, 이 기조는 계속 유지돼야 한다"고 밝혔다.

윤 내정자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열린 본인의 인사청문회에서 "경제위기에 따라 감세를 유예해야 한다는 일각의 의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이혜훈 한나라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감세는 감세대로, 재정지출은 재정지출 대로 각각의 장단점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내정자는 이어 "감세와 재정지출은 각각이 정책효과를 보는 시간이 다르고, 의도하는 목적도 다르고 각각의 장단점이 있기 때문에 전 세계가 같이 병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세일보 / 이상원 기자 lsw@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