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롯데그룹과 일본의 아사히 맥주가 OB맥주를 공동 인수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처음처럼 인수에 이어 주류시장의 지각변동이 예상됩니다.

연사숙 기자입니다.

<기자> 롯데그룹이 일본 아사히맥주와 공동으로 한국 맥주업계 2위인 OB맥주를 인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인수 가격은 최대 1천 500억엔. 약 2조 2천억원 가량이 될 것으로 추정됩니다.

OB맥주는 세계 최대 맥주업체인 벨기에의 안호이저-부시 인베브(ABI)의 자회사로 한국 맥주시장의 40%의 시장점유율을 갖고 있습니다.

연간 매출은 약 620억엔이며, 이제와 세금, 감가상각을 제외한 순익은 약 135억엔정도로 추산됩니다.

인수방식은 롯데가 OB맥주를 인수한 뒤 아사히맥주가 OB맥주에 출자하는 2단계 방식이 유력합니다.

다만, 일본 기업의 인수에 대한 국내의 반발도 예상되고 있어 출자 비율은 20~30%가량 조정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맥주판매량 1위업체인 아사히는 일본 롯데그룹의 계열사. 자회사인 아사히를 통할 경우 최근 엔화 상승을 바탕으로 보다 싼값에 인수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한편, 롯데는 최근 인수한 두산의 '처음처럼'의 제조원을 롯데주류로 바꾸고 롯데 유통망을 앞세워 참이슬 공략에 나설 태세를 갖췄습니다.

OB맥주 인수까지 성공할 경우 국내 소주와 맥주시장을 아우르는 주류시장의 지각변동은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WOW-TV NEWS 연사숙입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연사숙기자 sa-sook@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