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톡스 제조기업인 메디톡스가 지난해 창립이래 처음으로 100억원이 넘는 매출을 올렸습니다.

메디톡스는 지난해 매출이 전년보다 97% 오른 101억원을, 영업이익은 179% 성장한 4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지난해 해외 매출이 급증하면서 국내와 해외사업비중이 4대 6을 기록했다며 올해 매출 170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메디톡스는 올해 첫 코스닥 상자사로 국내 처음으로 보툴리눔제제를 개발한 곳입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권영훈기자 yhkwo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