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채권단은 법정관리 개시 결정이 내려진 데 대해 추후 회생 계획안을 보고 지원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법정관리인이 조사를 거쳐 회생 계획안을 만들면 이를 보고 회생안 동의·지원 여부를 결정하겠다"며 "신규 자금 지원 여부도 그 때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지금까지 법정관리를 받은 기업들 중에서 회생 계획안이 마련될 때까지 신규 자금 지원이 이뤄진 사례는 없었다"며 "법정관리는 법원이 주도적으로 하기 때문에 사업계획안이 마련될 때까지는 기다려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다른 은행 관계자는 "쌍용차의 운명이 회생쪽으로 결정돼 경영 정상화가 추진되면 협력업체들에 대한 지원 여부 논의도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채주연기자 jychae@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