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은 6일 오전 실시한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 입찰에서 예정액 1조5천억원 가운데 8천900억원만 낙찰됐다고 밝혔습니다.

한은은 지난달 16일에도 2조원 예정액중 1조4천100억원만 낙찰된 바 있어 증권사를 비롯한 금융기관의 단기자금사정이 개선된데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채주연기자 jychae@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