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원장 이준승·KISTEP)은 6일 삼성경제연구소(소장 정기영·SERI)와 공동으로 개최한 ‘글로벌 위기 극복을 위한 중장기 미래예측 및 기술전략’ 국제심포지엄에서 ‘KISTEP 10대 미래유망기술 및 신재생 에너지 시나리오’를 발표했다.
발표자로 나선 임현 KISTEP 연구위원은 이번 10대유망기술은 주로 정보ㆍ전자,에너지ㆍ자원,생명공학,나노소재분야에서 선정됐다고 설명했다.첫번째로 선정된 ‘뇌-기계 인터페이스(BMI)’기술은 뇌신경 신호를 실시간으로 해석하고 활용해 생각만으로 로봇이나 기계를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이다.이 기술은 의수 등의 장애 극복에도 활용도가 높다.
‘RNA기반치료제’는 siRNA,shRNA,miRNA 등의 RNA를 사용한 유전자 치료 기술.암 등의 질병에 특이적으로 많이 발현하는 유전자들에서 전사를 감소시킴으로써 효과적인 유전자 치료가 이루어지게 할 수 있다.
지난달 성균관대학교와 삼성종합기술원이 대량생산 기술을 개발,과학저널 Nature에 발표해 화제가 됐던 ‘그래핀 나노구조체’도 10대 유망 기술에 이름을 올렸다.꿈의 소재로 불리는 ‘그래핀’을 이용하면 접거나 휘는 디스플레이,입는 컴퓨터를 만들 수 있다.
저가 석탄인 갈탄을 원료로 청정연료를 생산하는 ‘무공해 저급 석탄 에너지 기술’은 고유가 시대에 각광받고 있는 신기술이다.석탄은 크게 고등급 석탄(무연탄,유연탄)과 저등급석탄(아역청탄,갈탄)으로 구별되는데 높은 수분과 자연발화성으로 인해 사용이 제한되고 있는 저등급석탄을 원료로 무공해 청정연료를 생산할 수 있다.또다른 차세대 에너지기술로는 ‘연료감응 태양전지’가 꼽혔다.이는 태양광을 받으면 전자를 방출하는 특정 염료와 전해질을 이용해 전기를 만드는 기술로 제조비용이 적게 들며 나노입자를 사용하기 때문에 반투명한 태양전지의 제조가 가능하며 염료의 특성에 따라 다양한 색의 태양전지 구현도 가능하다.
이밖에 △지능공간 통신 인지(이용자의 상황을 자동으로 인식하는 상황 인지형 통신 기술)△역분화줄기세포(완전히 자란 체세포에서 줄기세포를 유도해내는 기술)△인체통신(전류가 흐를 수 있는 사람의 몸을 케이블 대신 사용하여 데이터 통신을 실현)△인지로봇기술(자율성과 학습능력을 갖추고 인간과 자연스러운 교류가 가능한 새로운 개념의 지능형 로봇)△퍼스널 라이프로그 기술(개인의 일상생활에 대한 모든 정보를 수집하고 기록) 등이 10대 기술에 선정됐다.

황경남 기자 knhw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