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오바마 신 정부에 대한 기대감으로 상승했던 증시가 사흘만에 하락했습니다. 정책 모멘텀은 약해진 것이 아닌가 하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데요.

<기자> 그동안 오바마 신 정부 출범 이후 예상되는 강도높은 경기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이 증시의 모멘텀으로 작용했었는데요.

오늘 증시는 그보다는 기업실적 악화나 제2차 금융위기 가능성을 좀더 반영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코스피지수는 어제보다 23.84 포인트 하락한 1126.81에 마감했는데요.

간밤에 미국 증시는 하락했지만 유럽 증시에서 금융위기 가능성이 부각됐습니다.

영국 정부가 금융기관에 대한 2차 지원 계획을 발표하면서 미국 역시 추가 구제금융에 나설 것이란 우려감이 확산된 겁니다.

금융주에 대한 불안이 커지면서 우리 증시에서도 금융업종 약세가 두드러졌는데요.

KB금융과 신한지주가 4% 넘게 하락하는 등 주요 은행주들이 4-5% 넘게 급락했습니다.

반면 구조조정 대상인 건설주의 경우 거의 장중 내내 상승세를 보였는데요.

중형주로 분류되는 동부건설과 코오롱건설의 경우 9%, 5% 가까운 강세로 마감했습니다.

현대건설과 GS건설 등 대형 건설주 움직임도 활발했고요.

오늘 건설, 조선회사에 대한 구조조정 계획이 발표되면서 중소형 건설사를 중심으로 구조조정 대상에서 빠진 기업의 경우 불확실성이 제거되는 호재가 예상됩니다.

다만 전체적으로 구조조정의 강도가 느슨한 편이어서 큰 기대는 힘들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오늘 증시는 수급상 밀린 느낌이 강한데 오늘도 개인이 지수하락을 저가매수 기회로 삼는 모습이었군요.

<기자> 개인의 매수세와 기관과 외국인의 동반 매도가 맞섰습니다.

개인은 1800억원 이상 순매수했지만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1600억원, 700억원 넘게 순매도했습니다.

프로그램 매매도 매도 공세를 높여 이틀째 순매도 했는데요.

차익거래 매도 물량이 급증하면서 3000억원정도 매도 우위를 보였습니다.

외국인의 경우 선물 시장에서도 2200억원 넘게 순매도하면서 현선물 시장 양쪽에서 모두 팔았습니다.

외국인의 경우 시장 상황을 좀더 안좋게 보고 있는게 아니냐는 해석이 가능한 상황입니다.

<앵커> 외국인의 매도, 증시 하락으로 원달러환율은 또다시 상승압력에 놓인 것으로 보이는데요.

<기자> 주식시장이 하락하면서 원달러 환율이 이틀째 상승했습니다.

오늘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어제보다 12원 오른 1374.50원으로 마감했는데요.

장중 1120선이 무너지는 등 주식시장이 약세를 보였다는 점이 달러매수 심리를 자극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특히 외국인도 700억원 순매도로 돌아서 수급에 부담을 줬습니다.

건설·조선사에 대한 구조조정 명단 발표는 외환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습니다.

구조조정 강도가 다소 약한 것으로 미리 알려지면서 구조조정보다는 증시 방향에 좀더 민감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앵커> 아시아 증시도 점검해볼까요?

<기자> 일단 일본 증시는 우리 증시와 비슷하게 2% 정도 하락했습니다.

일본은 엔화강세 영향으로 자동차 등 수출주가 급락하면서 증시 하락으로 이어졌습니다.

니케이225주가의 경우 2.31% 하락한 8065.79로 8000선 지지가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중국 상해종합지수의 경우 오전에는 하락세를 보이다 장 마감 시점이 다가오면서 상승전환에 성공해 결국 0.37% 상승한 1994.11에 마감했습니다.

역사적으로 춘절 전 중국증시는 대부분 상승세를 보였고 정부가 지속적인 부양책을 발표하고 있어 양호한 흐름을 지속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는 게 전문가 분석입니다.

<앵커> 지금까지 경제팀 최은주 기자였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최은주기자 ejchoi@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