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중 발표 어려울 것"

청와대는 20일 MB정부 2기개각 후속장·차관급 인선과 관련해 "국세청장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해서는 아직 인선작업이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인선문제는) 상황을 봐서 결정이 되는대로 발표하겠지만 아직까지 결정된 바가 없기 때문에 시기 또한 자신 있게 말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오늘(20일) 중에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전날(19일) 국세청장의 인선문제에 대해 "하루 이틀 더 걸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어 늦어도 21일경에는 후임 국세청장과 행정안전부 장관의 명단이 발표될 전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어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정치인 입각문제에 대해서도 "여러 가능성을 두고 검토중이다. 두루두루 가능성을 보는 것이지 어떤 특정인을 두고 인사를 하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언급했다.

조세일보 / 이상원 기자 lsw@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