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중공업도 퇴출 결정-14개 건설·조선사 업체 '워크아웃'

건설사와 조선사에 대한 신용위험평가 결과 대주건설과 C&중공업이 시장 퇴출이 결정됐다. 이와 함께 11개 건설사와 3개 조선사는 '워크아웃'대상으로 결정됐다.

금융감독당국과 채권은행들은 20일 시공능력 상위 100위 내 92개 건설사와 19개 중소 조선사의 신용위험평가 결과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채권은행들은 은행간 의견 조율 결과 건설사 11개와 조선사 3개사에 C등급(부실징후기업)을 부여했으며 대주건설과 C&중공업을 D등급(부실기업)으로 분류했다.

이에 따라 부실징후기업(C등급) 판정을 받은 14개사는 앞으로 워크아웃 절차를 밟게되며 부실기업(D등급)인 2곳은 퇴출절차를 밟게 된다.

건설사 중에서는 대주건설이 유일하게 D등급을 받아 퇴출이 결정됐다.

경남기업·대동종합건설·동문건설·롯데기공·삼능건설·삼호·신일건업·우림건설·월드건설·이수건설·풍림산업 등 11개 건설사가 워크아웃 대상에 포함됐다.

조선업체 중에서는 C&중공업이 퇴출대상에 포함됐으며 대한조선과 진세조선, 녹봉조선 등 3개사가 워크아웃 대상됐다.

C등급으로 분류된 14개 업체는 '기업구조조정촉진법'에 따라 자구계획 등을 수립하고 채권금융기관은 경영정상화 방안을 마련하는 등 기업 회생을 위한 노력을 공동으로 전개하게 된다.

채권은행들은 이들 기업의 협력업체에 대해서도 필요할 경우 중소기업 신속지원 프로그램을 신속하게 지원할 예정이다.

채권은행들은 이번에 명단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정상영업이 가능하나 일시적인 유동성 부족을 겪는 기업도 앞으로 신규 자금 지원을 요청하는 경우 외부 전문기관 실사 등을 통해 자금지원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이 날 구조조정 대상 업체명단을 발표한 강정원 국민은행장은 "주채권은행은 이번 평가에 포함되지 않은 건설 및 조선업체를 대상으로 2차 신용위험평가를 조만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해 구조조정 대상 업체수가 늘어날 가능성을 시사했다.

강 은행장은 "이후에도 주채권은행을 중심으로 상시 신용위험평가를 실시해 살릴 기업과 부실화된 기업을 가려내 금융자원이 생산성이 높은 분야에 효율적으로 공급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조세일보 / 김진영 기자 jykim@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