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의 우리은행은 중국법인을 통해 중국은행(Bank Of China)으로부터 8억2400만 위엔(1억2000만달러 상당) 차입에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차입은 단기자금이 아닌 1년제 기간물로 지난해 금융위기 발생 이후 중국계 금융기관으로부터 차입한 최대 규모의 자금이다.

지난해 하반기 이후 중국계 금융기관은 한국계 은행들에 대한 차입금 제공을 사실상 중단한 상태였다.

그러나 최근 우리은행 중국법인이 북경은행에서 2억위엔을 차입하고 중국우정저축은행에서 5년 만기 정기예금 3억위엔을 유치한데에 이어 이번 중국은행으로부터 8억2400만위엔 차입에 성공함으로써 한국계 은행에 대한 신뢰회복이 상당부분 진전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김희태 우리은행 중국법인장은 "한국정부와 우리은행을 비롯한 한국계 금융기관의 적극적인 IR활동의 결과로 차입에 성공했다"며 "중국 금융기관들이 한국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는 전환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박세환 기자 gre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