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가 개발한 무선기술인 바이너리CDMA (Binary CDMA) 특허 기술이 국제표준(ISO)으로 최종 제정됐습니다.

지식경제부 기술표준원(원장 남인석)은 이 기술이 정보통신(ICT)의 ISO 국제표준을 관장하고 있는 JTC1/SC6 기술위원회에서 4년간의 기술 검토를 거쳐 지난 20일 ISO 국제표준으로 최종 제정되었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너리 CDMA 기술'은 디지털 기기들을 무선으로 연결해 음성, 영상, 데이터 등을 자유롭게 주고받을 수 있는 기술로 무선CCTV, 이동형 무선 영상 전송기등 산업분야와 홈네트워크 분야에도 적용이 가능한 근거리 무선 통신 기술입니다.



기표원은 "이 기술을 이전받아 제품 개발을 추진해온 대우전자부품, LIG넥스원 등 국내 기업의 상용화 제품들의 세계시장 진출이 더욱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라고 밝혔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전재홍기자 jhjeo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