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은 20일 개각과 관련해 "새 진용을 갖춘 2기 경제팀도 1기 때의 일관된 정책기조 위에서 잘 해나가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개각 후 첫 국무회의에서 전날 개각으로 이임하는 국무위원들에게 "그동안 힘든 환경속에서 정부 대책에 맞춰 열심히 일해줘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역할을 계속해 달라"고 치하하며 2기 경제팀에게 이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설 명절과 관련해 "물가문제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며 "각 부처 장관들은 현장을 방문해 민생을 살피기 바란다. 형식적인 것이 아니라 실질적인 방문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명절을 전후해 공직기강이 해이해지는 일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 대통령은 이날 아침 발생한 용산 재개발현장 철거민 사망사건과 관련해 국무회의 도중 긴급보고를 받고 철저한 진상파악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세일보 / 이상원 기자 lsw@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