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자연색 TV 출시

LG전자(69,400 +0.43%)가 자연색 구현을 표방한 '컬러디캔팅' 기술이 적용된 첫 제품 '엑스캔버스 보보스(bobos)' PDP TV를 20일 출시했다.

기존 TV처럼 단순한 원색이나 인공 화질이 아닌 '원래 색상' 그대로를 섬세하게 표현한다는게 LG전자의 설명이다. 출하가격은 42인치가 140만원, 50인치 200만원이다.

이 제품에는 빛을 낼 수 있는 효율을 최대로 늘린 '울트라 브라이트' 기술과 두 번 화질을 조정하는 '트윈 XD 엔진'이 탑재됐다.

디자인 면에서는 화면 테두리와 스피커를 없앴으며, 42인치 기준 76.8mm의 두께를 구현했다.

리모컨으로 영화, 스포츠, 게임 모드에 가장 어울리는 화질과 음질을 선택할 수 있으며, 대사를 더욱 또렷하게 전달해 주는 클리어 보이스 기능도 업그레이드됐다.

'아이 케어 센서'는 주변 조명 변화를 감지해 TV 밝기를 자동으로 조절, 소비전력을 최대 60%까지 절감할 수 있다.

이우경 LG전자 한국지역본부 HE마케팅팀장 상무는 "보보스 신제품은 미니멀리즘 디자인과 함께 컬러 디캔팅 기술이 적용된 첫 제품으로 올해 국내 TV 시장의 히트작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박철응 기자 her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