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이 19일 단행한 임원인사는 최근 실시된 사장단 인사와 기조를 같이해 글로벌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현장 강화를 내용상의 특징으로 꼽을 수 있다.

규모면에서는 승진과 퇴직 임원 수가 지난해에 비해 약간 많거나 적어 예년 수준을 유지했다.

극심한 경기 침체 및 향후 사업 전망 불투명으로 인해 일각에서 제기된 대규모 임원 구조조정 관측은 빗나간 셈이다.

◇ 예년 수준을 유지한 임원 승진 및 퇴직 규모 = 삼성은 이번에 부사장 17명, 전무 73명, 상무 157명 등 247명을 임원으로 승진시켰다.

이는 지난해의 223명보다 24명 많은 것이다.

부사장 승진자는 지난해의 8명보다 9명이, 전무 승진자는 지난해의 52명보다 21명이 늘어 고위직 임원들의 승진폭이 상당히 컸다.

상무 승진자는 지난해의 163명보다 6명 줄었다.

삼성의 임원 승진자는 2007년과 2006년에 각각 472명, 452명이었으나 지난해부터 상무보 직급이 상무 직급으로 통합돼 명목상의 임원승진 숫자는 2007년부터 200여명이 줄었다.

◇ 경제위기 극복 위한 새얼굴 발탁 = 삼성측은 세계적인 경기 불황을 극복하기 위해 연구개발(R&D), 기술, 마케팅 등 현장을 강화해 "현장을 발빠르게 누빌 수 있는 젊고 참신한 새 얼굴"을 대거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연구개발직, 기술직의 승진자가 많았으며 해외마케팅 부문에서 신임 임원이 많이 나왔다.

신임 임원 157명중 해외 영업담당자는 22명으로 14%를 차지해 2007년 9%에 비해 상당폭 늘어났다.

이는 수출 비중이 80%를 넘는 삼성전자를 포함해 수출을 주력으로 하는 기업들의 사활이 수출에 달려있는 상황에서 세계 경기 침체가 주력 기업들의 수익에 막대한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는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따라 계열사들이 조만간 실시한 조직개편에서 해외 마케팅 조직을 강화하는 방안이 속속 실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업 현장의 필요에 신속히 대응하는 것으로 불황을 극복한다는 전략에 따라 조직도 슬림화하는 방향으로 임원인사가 실시됐다.

◇ '성과있는 곳에 승진있다' = 이번에도 삼성인상 수상자들이 모두 승진해 '성과있는 곳에 승진이 있다'는 삼성의 전통적 인사 원칙이 지켜졌다.

전무로 승진한 삼성코닝정밀유리 박원규 상무는 용해불량 개선(19.3% → 8.8%)을 통해 경쟁사 대비 원가경쟁력의 절대우위를 확보했으며 상무로 승진한 삼성전자 이상훈 수석은 세계최초 ToC 신공법 개발을 통해 LCD TV 경쟁력을 제고했다.

상무로 승진한 삼성코닝정밀유리 이창하 부장은 8세대 TFT-LCD 양산을 위한 신개념 성형 도입으로 생산성 향상에 기여했으며, 삼성물산 최기형 부장은 국내 최초로 선진국 기업을 제치고 LNG지분참여에 성공하여 안정적 수익기반을 창출했다.

◇ 오너 일가도 승진 = 이건희 전 삼성회장의 외아들인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는 이번에 부사장으로 승진하지 않았다.

삼성은 부사장 승진을 위한 전무 재직연한이 통상 3년인데 반해 이 전무는 2007년 전무로 승진해 재직기간이 현재 만 2년이다.

재계 일각에서는 이 전무가 승진연한과 관계없이 이번에 부사장으로 승진할 가능성도 있는 없지 않다고 봤으나 그가 이번에 승진하지 않음으로써 오너 일가의 인사와 관련해 무리를 하지 않는 삼성의 관례를 벗어나지 않았다.

반면 상무 재직기간이 각각 만4년, 만5년이 지난 이부진 호텔신라 상무, 김재열 제일모직 상무는 이번에 전무로 승진했다.

이 전회장의 차녀인 이서현 제일모직 상무는 2005년에 상무보로 승진해 이번에 승진대상이 되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현경숙 기자 k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