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소비자대상] 삼성전자 '파브보르도 850'‥'콘텐츠 찾아 즐기는 TV'로 새 지평 열어

삼성전자가 지난 8월 내놓은 크리스털 슬림 '파브 보르도 850'은 얇은 두께와 생활정보ㆍ오락을 제공하는 '콘텐츠 라이브러리'기능으로 소비자들을 사로 잡았다. 단순히 보는 것만이 아니라 소비자들이 스스로 콘텐츠를 찾아 즐기는 TV로서,TV 2.0시대의 새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도 나온다. 감성적이며 오락적 기능을 갖고 있는 TV에 정보를 제공하는 인터넷을 결합한 삼성전자의 창조적 시도는 글로벌 TV시장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

파브 보르도 850은 44.4㎜ 두께의 초슬림 LCD TV다. 기존 LCD TV의 두께를 절반 이상 줄였고 TV 베젤(테두리) 끝부분에 새로운 패턴을 추가해 명품 오브제 TV로서의 품격과 세련미를 높였다. 주 리모콘과 함께 전원 채널조정 볼륨조절 등 자주 사용하는 기능만을 모아 놓은 보조 리모콘을 함께 제공하는 것도 소비자들을 위한 세심한 배려로 평가받는다.

'보르도 850' 역시 기존 '보르도 750'의 신개념 '콘텐츠 라이브러리' 기능을 탑재,갤러리 요리 어린이 게임 운동 리빙 등 다양한 생활정보와 엔터테인먼트를 제공한다. '갤러리 카테고리'는 반 고흐,모네,드가,세잔느 등 세계 유명 작가의 미술 작품들을 잔잔한 배경음악과 함께 즐길수 있게 했다. '요리 카테고리'에 들어 있는 한식 중식 양식 등 별미 요리 만들기 정보는 주부들에게 인기다.

보르도 850의 또 다른 특징은 네이버와 유튜브를 즐길 수 있는 '파워 인포링크' 기능.인터넷 선을 연결하면 네이버가 제공하는 뉴스 일기예보 증시 관련 정보를 TV시청과 동시에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유튜브의 인기 UCC도 감상할 수 있어 컴퓨터 사용이 익숙지 않은 세대에게 새로운 문화 체험의 기회를 준다.

USB속 동영상을 TV로 직접 재생할 수 있는 '파워 와이즈링크' 기능도 편리하다. 이전 TV 1.0세대와는 달리 PC속에 저장해 놓은 영화 드라마뿐만 아니라 디지털 카메라 또는 캠코더로 찍은 가족행사들을 USB에 저장한 뒤 '보르도 850'에 직접 연결하기만 하면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다. 네트워킹 기술이 탑재된 'PC 불러오기' 기능을 통해 PC에 저장된 각종 영화 드라마 등을 대형 화면으로 실감나게 감상할 수도 있다. 사용하고 있는 PC에 DLNA기능을 위한 CD를 설치한 뒤 랜선으로 TV와 연결만 하면 된다.

김현예 기자 ye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