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은행은 대구·경북지역 중소기업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연말까지 2천억원 규모의 신규 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업체당 지원한도는 10억원이며 일시적 유동성 부족 기업, 지역 경제 기여도가 큰 기업, 성장 유망 기업 등에 우선 지원됩니다. 대출기간은 1년이고 일반 대출금리보다 1.0%포인트 낮은 우대 금리가 적용됩니다. 대구은행은 "신속한 자금지원을 위해 신용조사 완화 등 대출 절차를 간소화할 예정"이라며 "만기시 기간연장 또는 대환 취급이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채주연기자 jychae@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