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심리가 꽁꽁 얼어붙어 백화점의 연중 매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겨울옷 판매가 부진하자 백화점들이 겨울 물량을 소진하기 위해 일제히 세일 행사에 나섰다.

업계는 상반기까지만 해도 매출 실적이 좋은 편이어서 올해 송년 세일 행사를 하지 않아도 되지 않을까 기대했으나 하반기 경기침체의 늪에 빠지면서 결국 마지막 세일 행사 기간을 작년보다 5일이나 늘린 10일간으로 잡았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과 현대백화점, 신세계백화점 등 주요 백화점들은 28일부터 12월7일까지 각각 `프리미엄 겨울 정기세일', `송년 파워세일', `겨울 해피세일'이란 이름으로 일제히 할인 행사에 들어간다.

최근 대부분 의류업체들의 경영이 악화한 상황이어서 이번 세일 참여율이 지난해에 비해 10% 가량 높아졌다고 업계 관계자는 전했다.

롯데백화점의 여성캐주얼, 여성정장 브랜드의 경우 각각 85%, 83%가 세일 행사에 참여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세일에서 백화점들은 그간 팔리 못한 겨울 의류 재고 물량을 털어내기 위해 특가를 내세운 기획상품과 이월상품 물량을 대폭 늘렸다.

롯데백화점은 `바겐세일 특종찬스'행사를 열어 인지도가 높은 유명브랜드들과 함께 가격인하 상품으로 모두 100억원 상당의 물량을 준비했다.

특히 이 행사에서는 정상.이월.기획상품 등 정상가격에서 할인된 최근 행사가격에 한정된 분량에 대해 점포별로 추가로 할인 판매하기로 해 눈길을 끈다.

예를 들어 본점 등에서 점포별 50~100장 한정수량으로 판매하는 여성 영캐주얼 브랜드 `SOUP(숲)'의 하프코트의 경우, 정상가인 22만9천원에서 행사가격으로 16만9천원에 판매하던 것을 다시 67% 할인해 5만5천원에 판매하는 식이다.

`폴햄'의 정상가 14만9천원짜리 패딩점퍼는 이번 행사를 통해 3만9천원(74% 할인)에 점포별 100장 한정 판매한다.

현대백화점 역시 이번 세일에서 재고 소진을 위해 `100대 현대 기획 상품 컬렉션'과 `겨울 필수 아이템 특가 상품전'을 열어 기획.특가 상품을 지난해보다 30% 가량 늘린 150억여원어치나 준비했다.

이 행사에서는 브랜드와 공동 기획해 동종의 상품보다 최고 60% 싸게 준비한 상품으로 여성의류 `캐리스노트' 알파카 롱코트 29만9천원, 후라밍고 패딩점퍼 15만8천원, 남성의류 마에스트로 캐시미어 코트 59만원 등을 선보인다.

신세계백화점도 행사 기간에 남성.여성 의류, 스포츠 및 잡화품목을 최고 30%까지 세일 판매하고, 각 장르별 바이어들이 인기 상품을 선정해 한정 판매하는 바겐스타 상품을 작년보다 60% 확대한 40억원 어치 준비했다.

롯데백화점 이원준 상품본부장은 "11월초까지 예년보다 3~4도 이상 높게 이어진 고온현상과 불경기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으로 겨울의류 판매가 너무 부진했다"며 "이번 세일에는 재고부담으로 힘들어하는 협력업체와 백화점이 상생할 수 있도록 다양한 특가 및 기획행사를 선보여 겨울상품을 소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min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