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4분기에 우리나라 국민들이 각종 카드를 하루 1천200만건 이상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뱅킹 등 비현금 지급수단에 의한 지급결제 건수도 처음으로 하루 평균 3천만건을 넘어섰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08년 1.4분기중 지급결제동향'에 따르면 1분기의 각종 카드 이용실적은 하루 평균 1천206만건, 1조3천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건수는 18.8%, 금액은 15.9% 급증했다.

이 가운데 신용카드 이용 실적은 하루 평균 1천28만건, 1조2천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5.8%와 14.8% 늘었다.

이용 항목별로 보면 신용카드를 이용한 물품.용역 구매는 건수와 금액 면에서 각각 16.4%, 18.1% 증가했다.

현금서비스 이용 건수(3.0%)와 금액(3.1%)도 1분기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신용카드 전체 발급 장수는 3월말 현재 8천967만장으로 전년 동기 대비 3.5% 감소했고 가맹점 수도 1천487만개로 21.4% 줄었다.

이는 카드사 합병으로 인해 중복 가맹점이 제외된 데다 일부 카드사에서 실적이 없는 가맹점과 카드를 통계에서 제외했기때문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체크카드의 인기도 계속됐다.

체크카드 이용 실적은 하루 평균 172만건, 65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1.4%, 41.7% 급증했다.

이에 따라 전체 카드 가운데 체크카드의 사용 비중은 건수 기준 14.3%, 금액 기준 5.1%로 확대됐다.

체크카드는 신용카드 가맹점에서 24시간 사용할 수 있고 신용상태와 관계없이 만 14세 이상 예금거래자이면 누구나 발급받을 수 있어 인기를 끌고 있다.

한편 지난해 계좌이체 및 카드 등 비현금지급 수단에 의한 지급결제 규모는 하루 평균 3천37만건, 217조원으로 건수는 11%, 금액은 20.4% 증가했다.

지급수단별 결제 규모는 건수 면에서 계좌 이체가 일평균 1천328만건으로 가장 많고 카드 1천206만건, 어음.수표 473만건 순이었다.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fusionjc@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