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폐스티로폼(화학명 발포스티렌)을 재활용해 만든 제품을 수출해 벌어들인 돈이 모두 549억원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한국발포스티렌재활용협회가 23일 밝혔다.

협회에 따르면 2007년 폐스티로폼 포장재의 총 발생량 3만7천628t 중 2만6천576t이 재활용돼 재활용률이 전년도 69.3%보다 소폭 증가한 70.6%였다.

재활용되는 스티로폼은 재생원료로 쓰이거나 욕실 발판, 사진, 그림 액자, 건축용 합성목재 등 다양한 플라스틱 재생제품으로 생산돼 판매 중인데, 전체 재활용 분량의 57%인 2만1천460t이 재생원료나 제품으로 해외에 수출돼 549억3천여만원을 벌어들였다.

스티로폼은 폴리스티렌 수지에 펜탄 등 탄화수소 가스를 주입하는 방식으로 제작돼 체적의 98%가 공기인 자원 절약형 소재로, 정부는 2003년 생산자에게 재활용의 의무를 부여하는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RP)를 도입하며 스티로폼을 대상 품목으로 관리하고 있다.

재활용률은 1994년 21%였으나 1998년 41.9%, 2002년 55.7%, 2006년 69.3%를 기록하는 등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1994년 이후 작년까지 총 31만943t의 스티로폼이 재활용돼 4천387억원의 쓰레기 처리비용이 절감됐고 합성목재의 수요 대체(나무 233만7천 그루), 재활용업체 매출증대(5천378억원)의 사회적 편익이 발생했다고 협회는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b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