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16개 시도 학교·놀이터 주변 문구점, 약국, 편의점 등 상가 2만4천개가 '아동안전 지킴이 집'으로 운영됩니다.

경찰청은 오늘 서울시 마포구 염리동 염리초등학교 앞에서 '아동, 부녀자 실종사건 종합 치안대책의 일환인 '아동 안전 지킴이 집' 1호점을 개소하는 행사를 개최했습니다.

어청수 경찰청장은 " '아동 안전 지킴이 집' 운영으로 기존 한정된 경찰력 위주의 실종아동치안정책에서 지역사회가 함께 참여하는 아동 사회 안전망을 구축,

지역 주민들이 아동 안전에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것을 알려 범죄기회를 차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ez-i>

김의태기자 wowma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