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신규 저가항공사 설립이 봇물을 이룸에 따라 정부가 저가항공사에 대한 안전책 마련에 발벗고 나섰다.

9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건교부 항공안전본부는 최근 저가항공사의 잇따른 출범으로 안전성 확보가 급선무라고 판단하고 올해 안에 안전 지원 지침을 도입하기로 하고 현재 세부 사항을 조율 중이다.

건교부 고위 관계자는 "올해 저가항공사가 많이 진출하는 분위기라 저가항공사의 안전한 운항을 도울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저가항공사의 가장 큰 문제점은 운영 경험 미숙으로 이를 보완할 수 있는 방향으로 지침이 마련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저가항공사는 세계적인 추세라서 우리 저가항공사들도 반드시 성공해야한다"면서 "제주항공과 한성항공을 관리 감독했던 경험이 있어 신규 저가항공사의 안전 강화를 도와줄 수 있는 지침을 마련하는데 큰 어려움은 없다"고 말했다.

현재 국내 저가항공사는 제주항공과 한성항공이 있으며 올해에는 영남에어, 퍼플젯, 이스타항공 등 최대 8개사가 설립 또는 취항을 준비 중이라, 정부 입장에서는 이들 저가항공사에 대한 별도의 안전지침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특히 이들 저가항공사의 운항, 정비 인력은 대부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은퇴자를 고용하거나 외국 또는 신입 인력으로 충당하는 경우가 많아 이에 대한 관리 감독이 필요하다는게 항공안전본부의 판단이다.

이를 위해 항공안전본부는 저가항공사들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과 같은 기존 대형항공사와 달리 운영 노하우가 떨어진다는 점을 고려해 전담 감독관을 파견하는 집중 감시 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이다.

이들 전담 감독관은 저가항공사의 안전 및 운영 시스템 구축을 돕게된다.

또한 항공안전본부는 저가항공사가 운항증명(AOC)을 받을 때 더욱 면밀하게 안전성 부문을 검토하고 취항 후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 때까지 집중 관리를 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신규 저가항공사 설립을 추진하는 사업자들은 안전 부문 강화에 더 신경을 써야하는 부담을 안게됐지만, 취항 후 항공안전본부가 운영 경험 등을 전수해줘 보다 빨리 항공시장에 적응할 수 있게 만들어준다는 점에서는 훨씬 이득인 셈이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신규 저가항공사의 취약점은 조종사, 정비사 등을 대형 항공사에서 은퇴하거나 신참 조종사를 영입해 다소 안전상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이라면서 "물론 이들 인력의 능력이 떨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회사 전체의 노하우가 부족하다는 점에서 정부의 이같은 지원 계획은 시의적절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president2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