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장장치로 사용되는 메모리스틱(USB) 형태의 신용카드가 처음으로 나왔다.

신한카드는 27일 `신한LOVE카드' 회원을 대상으로 기존 플라스틱형 카드와 함께 `USB형 카드'를 발급한다고 밝혔다.
신한카드, USB형 신용카드 출시

온라인 카드결제 때 USB를 컴퓨터에 꼽으면 카드번호 등을 입력할 필요없이 결제가 가능하고 카드 단말기에 긁지 않고 결제가 가능한 비접촉식 결제와 후불교통카드 기능도 담겨있다.

또 공인인증서도 저장할 수 있다.

발급을 원하는 회원은 신한카드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ju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