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권석 기업은행장이 30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57세 故 강 행장은 지병치료를 위해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 입원치료 중 이날 오전 7시25분경 갑작스런 심장마비로 유명을 달리했다. 강 행장은 지난 4월부터 지병인 편도종양 치료를 받아왔으며 지난 24일부터는 병세가 악화돼 병원에 입원치료 중이었다. 장례식은 서울 현대아산병원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강 행장은 1973년 연세대를 졸업한 행시 14회 출신으로 재무부 기획관리실, 금융감독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 위원, 금융감독원 부원장 등을 지냈으며 지난 2004년 3월 기업은행장으로 임명된 후 금년에 다시 연임에 성공했다. 조세일보 / 이상원 기자 lsw@jose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