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방법원은 6일 특가법상 뇌물수수 혐의로 전군표 국세청장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사전구속영장을 발부했다.현직 국세청장이 뇌물수수 비리에 연루돼 구속되기는 1966년 국세청 개청이래 처음있는 일이다.부산지법 영장담당 고영태 판사는 "피의자가 증거조작을 시도한 것으로 판단되며, 범죄내용도 가볍지 않아 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조세일보 / 부산=허광복 기자 busan@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