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곤 前부산지방국세청장으로부터 6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돼 부산지방법원에서 오늘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을 예정인 전군표 국세청장이 청와대에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청와대는 '그런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전 청장은 한 때 영장실질심사에서 '기각'결정이 되더라도 '불구속 기소'가 예상되기 때문에 인사권자인 대통령의 부담을 덜어줘야 하는 데다, 재판까지 받으면서 국세청을 운영하기가 버겁다고 판단해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 청장은 지난 5일 간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날 퇴근길에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선 "빨리 국세청장이라는 무거운 짐을 벗고 싶다"고 말해 사의표명 사실을 간접 시사했었다.

6일 정부 안팎의 소식통들은 "부산지방법원이 부산지검의 구속영장청구를 기각하더라도 기소가 예상되는 상황에선 공직을 유지하기 어렵지 않겠느냐"며 "전 청장의 사의표명은 시기가 문제였을 뿐, 필연적인 수순"이라고 내다봤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전군표 국세청장이 사의를 표명했는지 확인해 달라는 질문에 대해 "사표를 낸 사실이 없다"고 공식 확인했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전 청장의 거취관련 청와대 입장은 (그동안)말한 것과 달라진 것 없다"며 "오늘 후임 물색작업 들어갔다고 일부에서 전했으나 전혀 사실이 아니고, (후임 국세청장 후보)인사로부터 금융조사 동의서를 받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이어 "전 청장이 오늘 구속되지 않더라도 한편으로 재판을 받고 다른 한편으로 국세청을 이끌어야 하는데, 이것이 가능하다고 보느냐"는 지적에 대해선 "현재까지 국세청을 움직이는데 큰 어려움은 없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또 천 대변인은 "당장 오늘 있을 법원결정 여부와 관계없이 국정운영의 필요에서라도 청와대가 아무런 준비나 대비를 하고 있지 않다고 봐도 되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어떤 상황에 대비해 청와대는 늘 준비하고 있다"고 말해 여운을 남기기도 했다.

조세일보 / 이동석 기자 dslee@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