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시불 신용판매는 사상 최고

신용카드사들의 현금서비스 이용액이 2002년 카드대란 이후 5년 연속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뜨거운 맛을 봤던 금융소비자들과 신용카드사 모두 현금서비스 돌려막기에 대해 상당한 두려움이 남아 있는 것으로 보인다.

22일 금융감독원과 카드업계에 따르면 올 상반기 신용카드사들의 현금서비스 이용액은 42조1천310억원으로 2002년 이후 최저치를 다시 경신했다.

상반기 현금서비스 이용액은 2002년 183조원에서 2003년 140조원, 2004년 68조원, 2005년 54조원, 2006년 47조원으로 계속 줄어들고 있다.

특히 신용카드업이 최대 호황기였던 2002년에 비해선 74.4%나 감소했다.

당시 카드사들은 금융소비자에 대한 신용평가를 제대로 하지 않은 상태에서 신용카드를 마구 발급했고 소비자들도 카드로 무절제한 현금서비스를 받아 상환이 어려워지자 돌려막기를 했다.

사고 금액이 늘어나면서 상당수 금융소비자들은 신용불량자로 전락했으며 카드사들은 단기 유동성 위기로 내몰렸다.

올 상반기 기준으로 각 카드사의 현금서비스 수수료율은 10~30% 선으로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이에 반해 상대적으로 건전한 영역인 일시불 신용판매 이용액 규모는 올 상반기 120조6천271억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상반기 일시불 신용판매 이용액 규모는 상반기 기준으로 2002년 78조원, 2003년 102조원, 2004년 90조원, 2005년 102조원, 2006년 111조원으로 3년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현금서비스는 기본적으로 고금리에 소액을 빌렸다가 빨리 갚는 상품이어서 돌려막기를 시작하면 부채 규모가 눈덩이처럼 늘어난다"며 "요즘은 금융소비자들이 이런 점을 더 잘 알아 마케팅 행사를 진행해도 잘 거들떠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표> 카드사 상반기 현금서비스.신용판매액 추이
(단위: 백만원)
┌─────────────┬───────────┬───────────┐
│항목 │ 현금서비스 │ 일시불 신용판매│
├─────────────┼───────────┼───────────┤
│2002년 6월 │ 182,945,430│ 77,720,327│
├─────────────┼───────────┼───────────┤
│2003년 6월 │ 140,367,534│ 102,304,306│
├─────────────┼───────────┼───────────┤
│2004년 6월 │ 67,665,206│ 90,406,697│
├─────────────┼───────────┼───────────┤
│2005년 6월 │ 54,186,278│ 101,999,463│
├─────────────┼───────────┼───────────┤
│2006년 6월 │ 47,186,051│ 111,350,144│
├─────────────┼───────────┼───────────┤
│2007년 6월 │ 42,131,045│ 120,627,095│
└─────────────┴───────────┴───────────┘
(자료: 금융감독원)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spee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