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지구지정을 끝내고 개발이 추진중인 신도시의 토지보상비가 총 38조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건설교통부가 국회에 제출한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현재 전국에서 지구지정이 완료된 12개 신도시의 토지보상비 총액은 38조8천29억원에 이릅니다.

세부적으로 파주신도시가 6조7천819억원으로 가장 많고, 검단 4조9천800억원, 김포 4조2천752억원 등의 순입니다.

여기에 아직 지구지정이 끝나지 않은 동탄2기 신도시 6조원을 포함할 경우 신도시 토지보상비가 45조원에 육박할 전망입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ez-i>

권영훈기자 yhkwo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