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노동조합과 직원들이 강문석 이사를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했습니다.

노조와 직원들은 "강문석 이사가 최근 공금횡령과 배임행위에 대해 회사 감사로 형사고소됐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매체를 통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성기 노조위원장은 또 "강 이사가 언론을 통해 자신의 이득을 위해 저지른 모든 부정을 아버지에게 떠넘기고, 회사를 지키려는 직원들의 행위마저 왜곡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ez-i>

권순욱기자 swkwo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