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는 1997년부터 '교육'을 차세대 전략산업으로 육성하기 시작했다.

정부가 나서서 외국인 학생들에게 75%의 학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캠퍼스를 싱가포르에 지으려는 해외 대학들에는 30년간 부지 무상 임대,운영 비용 및 연구비 50% 지원,각종 세금 면제,재정 보증 등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그 결과 싱가포르경영대(SMU),싱가포르국립대(NUS),난양공과대(NTU) 등의 유학생 비율이 20%를 넘었으며 인시아드(INSEAD),시카고경영대학원 등이 아시아 캠퍼스를 싱가포르에 세웠다.

UBS,도이체방크 등 다국적 금융기업들은 싱가포르 대학의 우수 인재 유치를 위해 아시아 본부를 싱가포르로 옮겼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