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들이 공동 출자해 대부업체를 만드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금융감독당국은 서민금융 활성화 차원에서 저축은행들이 공동출자해 대부업체를 설립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본금은 20억원 가량으로 저축은행중앙회가 최대주주가 되고 나머지 지분을 참여 저축은행들이 나눠 갖는 방식으로 전해졌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ez-i>

김택균기자 tgkim@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