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미래 먹거리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는 10대 성장동력 산업분야에서도 한.중.일 기술경쟁이 가속화되면서 우리나라가 샌드위치 신세에 놓여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6일 과학기술부가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서상기 의원(한나라당)에게 제출한 '10대 차세대 성장동력산업의 한.중.일 기술수준 비교' 자료에 따르면 한국은 10개 산업 전 분야에서 일본과 중국 사이에 낀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미래 자동차산업 분야를 제외하면 나머지 분야에서 한.중.일 간 기술격차가 0~30% 이내로 좁혀져 있어 차세대 먹거리 산업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한 경쟁이 점점 치열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에 따르면 한국의 기술수준을 100%로 했을 때 미래 자동차산업만 일본이 140%, 중국이 60%로 큰 격차를 보일 뿐 나머지 9개 산업에서는 일본이 103~128%, 중국이 70~85%로 3국의 수준이 상당히 근접하고 있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차세대 성장동력산업은 우리에게 강점이 있고, 부가가치가 큰 분야를 발굴, 5~10년 후 제품화해 우리 경제의 기간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것으로 정부와 기업, 대학 등이 2004년부터 지난해까지 모두 1조6천542억원을 투자했다.

서상기 의원은 "이런 샌드위치 현상은 기초원천기술보다 응용분야에 치중하고, IT분야에 편중돼 BT(생명공학), NT(나노기술) 등에 소홀히 했기 때문에 나타난 결과"라며 "핵심 기초원천기술 확보와 융합분야 선점 등 새로운 연구개발(R&D) 전략을 세워야 샌드위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중·일 관련분야 기술수준 비교>
┌───────┬─────────────┬───────────────┐
│ 산업분야 │ 기술차이(%) │ 자료 출처 │
│ ├───────┬─────┤ │
│ │ 일본 │ 중국 │ │
├───────┼───────┼─────┼───────────────┤
│바이오신약장기│ 일본3위/한국 │ 76% │산업연구원 설문조사(‘05, ’06│
│ │ 13위(SCIE 게 │ │년)? 제2차 생명공학육성기본계 │
│ │ 재논문수) │ │ 획서 │
├───────┼───────┼─────┼───────────────┤
│ 차세대 이동 │ 103% │ 83% │2006년 정보통신 기술수준 조사 │
│ 통신 │ │ │보고서(06.7월, 정보통신연구진 │
├───────┼───────┼─────┤ 흥원) │
│ 디지털TV/방 │ 104% │ 74.3% │ │
│ 송 │ │ │ │
├───────┼───────┼─────┤ │
│ 지능형 홈네 │ 104.3% │ 77.8% │ │
│ 트워크 │ │ │ │
├───────┼───────┼─────┤ │
│ 디지털콘텐츠 │ 128% │ 82% │ │
│ 및S/W솔루션 │ │ │ │
├───────┼───────┼─────┼───────────────┤
│ 디스플레이 │ 110% │ 80% │ 국내ㆍ외 디스플레이 산업현황 │
│ │ │ │ 및 경쟁력 분석(07.7월, KDIA) │
├───────┼───────┼─────┼───────────────┤
│ 미래형자동차 │ 140% │ 60% │2007년 미래형자동차로드맵, 현 │
│ │ │ │ 대자동차, 산업연구원 자료 │
├───────┼───────┼─────┼───────────────┤
│ 차세대반도체 │ 110% │ 73% │ 반도체산업 중장기 무역비전 │
│ │ │ │ (2007, KSIA) │
├───────┼───────┼─────┼───────────────┤
│ 차세대전지 │ 115% │ 70% │중국산업 및 산업기술경쟁력 정 │
│ │ │ │보구축 산업기술기반조성에 관한│
│ │ │ │ 보고서(06.3) │
├───────┼───────┼─────┼───────────────┤
│ 지능형로봇 │ 110% │ 85% │지능형로봇산업 비전과 발전전략│
│ │ │ │ (05.12) │
└───────┴───────┴─────┴───────────────┘
※ 한국의 기술수준을 100%으로 놓았을 때 일본, 중국의 기술차이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scitec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