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178cm(70인치) 풀HD LED LCD TV에 이어 132cm(52인치) 풀HD LED LCD TV(모델명:LN52F91BD)를 새롭게 선보이며 LCD TV의 프리미엄 풀HD, LED, 대형화 바람을 선도한다.

삼성전자는 기존 LCD TV 백라이트로 사용하던 냉음극 형광램프 대신 LED(발광다이오드) 백라이트를 적용한 '파브(PAVV) LED 52'를 출시하며 프리미엄급 대형 LCD TV 판매를 강화한다고 16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11월중 'PAVV LED 57(144cm)'도 출시할 예정이다.

이로써 52~70형에 이르는 대형 풀HD LED LCD TV 라인업을 구축하게 된다.

LED는 환경 친화적이고 소비전력은 낮으며, 명암비와 색 재현성 등이 뛰어나 새로운 광원으로 각광받고 있다.
삼성전자, 132cm 풀HD LED LCD TV 출시

삼성전자의 132cm(52인치) 풀HD LED LCD TV(모델명:LN52F91BD)는 어두운 부분의 백라이트를 꺼 주어 획기적인 명암비와 탁월한 동영상을 구현할 수 있는 삼성전자만의 '카멜레온 LED 백라이트 기술'을 탑재, 50만대 1의 동적 명암비를 구현하고 소비전력도 최대 50%까지 절감할 수 있다.

또한 빠른 영상 모드(LED Scanning)를 통해 화면 떨림이나 잔상이 없는 깨끗한 동영상 화질을 구현할 수 있다.

디자인 측면에서는 피아노 블랙의 고광택 베젤에 블랙 티탄 크롬으로 마무리해 세련미와 고급스러움을 강화했다.

또 국내 최초로 TV를 시청하면서 실시간 인터넷 정보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인포링크(Infolink)' 기능을 탑재해 리모컨 조작만으로 뉴스,날씨,주식 등 실시간 정보를 무료이용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양방향 데이터방송을 지원하고 3개의 HDMI 1.3단자, USB 2.0 단자 등을 통해 디지털기기와의 연결성을 극대화했다.

삼성전자는 'PAVV LED 52' 출시를 기념하여 10월 말까지 132cm(52인치) 풀HD LED LCD TV(모델명:LN52F91BD)를 구매한 고객에게 삼성 캠코더나 VLUU 디지털카메라를 특별가로 판매하는 '파브 LED 52 특별 패키지 행사'를 펼친다.

132cm(52인치) 풀HD LED LCD TV(모델명:LN52F91BD)의 가격은 620만원.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