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들이 사용하지 않고 있는 신용카드 포인트가 1조4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자동으로 소멸하는 포인트도 연간 1200억원을 넘어섰다.

16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한나라당 김양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BC 신한 삼성 현대 등 6개 전업계 카드사와 국민은행 등 16개 겸영카드사의 미사용 포인트는 올 6월 말 현재 1조4093억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미사용 포인트는 소비자가 각종 신용카드 결제를 통해 부가서비스로 제공받은 포인트 중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상당 부분은 포인트 제도를 아예 모르거나 사용법에 익숙지 않아 그대로 방치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전문가들은 포인트는 적립일로부터 5년간 미사용시 일괄 소멸처리되는 만큼 미리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미사용 포인트 규모는 2004년 말 1조1384억원을 시작으로 2005년 말 1조1890억원,2006년 말 1조3311억원을 기록하는 등 3년여 동안 20% 이상 늘었다.

소비자들이 포인트 사용법을 잘 모르는 사이 소멸해 버리는 포인트도 매년 1200억원을 넘고 있다.

회원 탈회 및 기간 만료 등의 사유로 자동 소멸된 포인트는 2004년 855억원에서 2005년 1253억원,2006년 1214억원,올 들어 6개월간 727억원 등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