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IT와 자동차 기술이 결합된 신개념 도로인 '스마트하이웨이'가 오는 2016년까지 개발됩니다.

건설교통부는 모두 1천5백억원을 투자해 기존 도로보다 안전성과 이동성, 편리성을 개선시킨 지능형 도로 '스마트하이웨이'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스마트하이웨이'는 시속 160km까지 안전 주행이 가능하도록 설계된 고속 전용도로로, 정부는 노면에 센서를 매설해 차선 이탈이나 앞 차량과의 충돌을 예방하고,

차량내 첨단시스템과의 연계를 통해 운전자의 피로도 등을 자동으로 감지하는 기술 등을 개발해 적용시킬 계획입니다.

이번 사업을 위해 건교부는 한국도로공사와 협약을 체결해 스마트하이웨이사업단을 출범했으며 내년 초 연구수행 기관을 선정해 본격적인 개발에 나설 방침입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ez-i>

신은서기자 esshi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