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발 서브프라임 사태의 확산 우려가 여전히 계속되고 있지만 국내 투자자들은 국내 증시에 대해 여전히 긍정적인 시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ING자산운용이 조사기관 TNS를 통해 조사·발표한 '투자자 심리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투자자의 59%는 향후 3개월간 투자수익률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인도와 중국 내 응답자의 83%와 75%도 각각 향후 투자수익률이 호전될 것으로 내다 봐 아주 긍정적인 투자심리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일본의 경우에는 24%만 수익률이 좋아질 것이라고 전망해 아시아 국가중 투자심리가 가장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7월부터 8월까지 2개월여간 ING 자산운용이 조사기관인 TNS에 의뢰해 한국·중국·일본·인도 등 아시아 13개국의 부유층 투자자 1308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및 대면조사를 실시한 것으로 한국 투자자들은 고위험 투자상품 및 신흥시장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 한국 투자자들은 국내 주식을 가장 선호하는 투자상품으로 꼽았으며 일본·홍콩·싱가포르·중국·대만·태국 등도 자국 주식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한국 투자자들은 향후 3개월 동안 해외 주식에 더 투자할 계획이며, 특히 중국과 같은 아시아 지역 신흥시장에 긍정적인 시각을 갖고 있다고 응답했다.

아울러 향후 12개월 동안 부동산시장에 투자하겠다고 답한 한국투자자 중에서 96%가 한국이 아닌 아시아 시장에 투자하겠다고 응답했으며, 투자선호도에 있어서는 중국이 57%로 가장 높았고, 베트남도 43%로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조세일보 / 이상원 기자 lsw@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