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승론 증명서류 요청하면 금리 내려줘

대부업체도 금리인하 요구권이 있다(?).

대부업체의 대출을 저축은행 등 제도권 2금융회사로 갈아탈 수 있도록 도와주는 환승론이 자리를 잡으면서 색다른 금리 인하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환승론으로 갈아타기 위해 대부업체에 관련 증빙 서류를 요청하면 대부업체들이 스스로 대출금리를 환승론 수준으로 내려주는 현상이다.

11일 금융감독당국과 한국이지론에 따르면 환승론이 개시된 6월부터 상품 이용 신청을 한 후 자진 철회한 건수가 80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이지론 이현돈 이사는 "환승론은 상담 후 신청을 받기 때문에 신청 후 자진철회는 대부분 기존에 대출을 이용하던 대부업체들이 스스로 환승론 수준으로 금리를 인하하면서 발생한 일"이라고 말했다.

환승론은 고금리 대부업체 이용자 중 상환실적이 양호한 고객을 대상으로 상대적으로 금리가 낮은 제2금융권 대출로 전환하는 대환 대출상품이다.

환승론을 이용하게 되면 대부업체 입장에서는 원금과 이자를 정상적으로 입금하고 있는 우량 고객이 빠져나가게 돼 이들에 대한 대출금리를 환승론 수준으로 인하해 고객 이탈을 막고 있는 것이다.

환승론 이용자 입장에서는 같은 금리가 적용된다면 복잡한 서류를 제출할 필요없이 기존 대부업체 대출을 유지하는 것이 유리할 수 있다.

특히 환승론 승인율이 60%선으로 올라서는 등 환승론이 정착되면서 대부업체들이 고객을 빼앗기지 않기 위해 우량고객에게 금리를 낮춰주는 사례가 늘어나는 분위기다.

대부업체와 저축은행의 신용대출 최고금리차가 약 10%포인트임을 감안하면 요구만으로도 그만큼의 금리 인하 효과를 낼 수 있다는 의미다.

이현돈 이사는 "최근에는 하루에 2~3건 이상 환승론 신청 철회가 발생하는 등 이런 현상이 점차 두드러지고 있다"며 "환승론을 이용할 수 있는 우량고객이라면 대부업체에 금리 인하를 요구해 볼 만하다"고 말했다.

환승론은 연체일수가 25일 이하이고 연소득 대비 부채비율이 120% 이하인 우량고객을 대출대상으로 삼는다.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spee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