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이명박 후보 및 한나라당 입장과 청와대와 큰 논쟁이 있는 것처럼 비춰지는 것과 관련 "사실은 뭐라고 논쟁하기 어려울 정도로 이명박 후보와 한나라당의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입장이 뭔지 파악하기조차 어렵다"고 밝혔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청와대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명박 후보 본인 이야기도 왔다갔다하고, 한나라당과 주변사람 이야기도 왔다갔다하는 것 같다"며 정리된 이명박 후보와 한나라당의 발언을 일자별로 밝혔다.

천 대변인에 따르면 이명박 후보는 지난 2월 6일에는 "임기를 1년 앞두고 정상회담 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말하고, 3월 7일 "정상회담 투명하게 되고 국익에 도움이 된다면 반대할 사람이 없을 것이다" 그리고 8월8일에는 "핵폐기에 도움이 된다면 굳이 반대할 생각이 없지만, 정략적 이용은 안된다"고 했다가 8월21일엔 "핵이 존재하는상태에서 협상을 벌이면 핵을 인정하는 꼴이 아니냐"고 말했다.

청와대는 또 "이 후보 참모들은 정상회담은 성공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하고, 강재섭 대표는 연기하자 하고, 대변인은 그저께는 연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가 어저께는 공식적으로 연기를 요청한 바가 없다고 했다"고 발언내용들을 정리했다.

천 대변인은 "이 후보는 또 23일 '원칙적으로 찬성한다'고 했다는데, 원칙적인 찬성이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 정상회담이 5년 뒤 10년 뒤 하는 것이든 언제든지 찬성하는지, 지금 정부는 하지 말라는 것인지 그러면 반대하는 것 아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천 대변인은 특히 "북핵이나 정상회담에 대해 혼란스런 임기응변이 남발되는 이유는 남북관계나 북핵관계에 대해 깊은 이해가 없는데서 나오는 즉흥적인 발언이거나, 그때그때 상황에 따라 정치적 득실을 고려해서 발언하기 때문이거나, 실제 반대하면서 여론 눈치를 보기 때문일 것"이라며 "셋 중 하나가 아니라면 발언이 왜 이렇게 혼란스러운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천 대변인은 이와 관련 "그 중 어느 것이라도 비중 있는 정당의 대통령 후보로서는 바람직스럽지 않다"며 "국민 혼란스럽지 않게 입장을 좀 분명히 정리해 줘야지, 우리도 그에 대해서 대화하고 설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조세일보 / 이동석 기자 dslee@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