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청렴위는 선거분위기에 편승돼 공직사회의 부패청산 의지가 약화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공공기관별 행동강령 운영 및 이행실태 조사·점검을 강화하는 등 선제적 반부패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공직자들의 기강해이 및 비리행위에 대한 적발·처벌 등 부패통제기능도 대폭 강화하겠다는 것.

이종백 청렴위 위원장은 23일 기자단과의 오찬에서 이같이 밝히고 "검찰과 경찰, 감사원 등 관계기관과의 협조체제를 통해 부패를 유발하는 제도에 대한 정책적 역량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사회 전반에 법과 원칙이 살아 숨쉬고 공정한 경쟁이 이뤄지도록 절차적 제도화를 추진하는 한편 장기적으로는 투명하고 건전한 신뢰공동체를 구축, 선진국가로의 진입을 앞당겨야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이 위원장은 또 "국민생활에 불편을 야기하는 부패요인과 예산이 낭비되는 분야 등에 대한 제도개선에도 제도적·정책적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며 "각급기관에 권고된 제도개선 과제에 대해서 이행여부를 점검, 그 효과성을 과학적으로 분석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이 위원장은 "국제 반부패라운드 등 국제사회의 부패청산 움직임이 활발한 가운데 지난 '03년 서명된 UN 반부패협약이 우리나라가 조속히 비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덧붙였다.

조세일보 / 김면수 기자 tearand77@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