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장 주식에 대한 불공정 거래혐의가 처음 적발됐다.

증권선물위원회는 22일 정례회의를 열고 8개 회사 주식에 대한 주가조작(시세조종)과 내부자거래(미공개정보이용) 등의 혐의로 관련자 18명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특히 H사 등 3개사는 루보 주가조작사건과 유사하게 혐의자가 금융다단계를 통해 모집한 자금으로 2개 상장사 주식에 대한 현실거래에 시세조종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증선위에 따르면 이 중 A씨는 보유자산이 전혀 없는 비상장 휴면회사인 T사를 헐값에 인수한 뒤 공시를 통해 C사와 D사가 T사의 자회사인양 꾸며 C사와 D사의 주가상승이 T사 주식의 상승으로 이어지는 것처럼 믿게만든 후 T사의주식을 6000여명의 투자자들에게 비산 값에 팔았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근의 불공정거래는 회사내부자뿐만 아니라 일반투자자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시장참여자들에 의해 이뤄지고 있다"며 "M&A, 신규사업 진출과정 등에서의 불공정거래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해 불공정거래 적발시 엄중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세일보 / 이상원 기자 lsw@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